본문 바로가기
일상

[코로나]확진자 21일 밤 0시 기준 1784명 ' 최고기록', 거리두기 연장 불가피

by 방송 위시티 2021. 7. 21.
728x90
반응형

[출처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확진자가 무서운 속도로 늘어나면서 21일 밤0시 기준 1784명이 확진되면서 확진자 최고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4일 1천614명까지 치솟아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한 뒤 점차 감소하는 추세였으나 다시 급증세로 돌아섰습니다.

특히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으로 1천200명대까지 줄었던 신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최다 기록은 또 한 번 깨지게 됐습니다.

지역적으로는 수도권에 국한되지 않고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지는 양상입니다.

더욱이 여름 휴가철과 맞물려 주요 휴양지를 중심으로 이동량이 늘어나고, 여기에 더해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까지 본격적으로 확산하고 있어 감염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방역당국과 감염병 전문가들도 앞서 이달 말 하루 2천명 넘는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경고한 상태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오는 25일 종료될 예정인 가운데 정부는 주말까지 상황을 지켜보고 단계 조정 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이지만 지금의 확산세로 볼 때 단계를 내리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4단계 연장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1천681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의 1천157명보다 524명 많았습니다.

중간집계 치로도 이미 최다 기록. 직전 최다 기록은 지난 14일(발표일 기준)의 1천614명으로, 꼭 1주일 만에 깨지게 됐습니다.

또한 아프리카 아덴만 해역에 파병됐다가 집단감염돼 전날 오후 조기 귀환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장병들의 검사 결과가 조기에 반영될 경우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확진 장병들은 해외유입 사례로 집계됩니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2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이날로 15일째가 됩니다.

최근 1주간(7.1420)만 보면 일별로 1천614명→1천599명→1천536명→1천452명→1천454명→1천252명→1천278명을 기록해 매일 1천200명 이상씩 나왔습니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455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1천407명에 달했습니다.

이중 수도권의 최근 1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약 1천명으로, 전날 처음 4단계(1천명 이상) 기준에 진입, 서울(약 512명)은 4단계(389명 이상)에 해당하고 경기(약 407명)·인천(81명)은 3단계 범위입니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이 약 33%를 기록하면서 전국적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비수도권 비중은 지난 18일(31.6%) 30%를 넘어선 뒤 19일과 전날 각 32.9%로 집계돼 3일 연속 30%를 넘었습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현 상황에 대해 "아직 유행은 지속 중이고 앞으로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단장은 델타 변이 확산에 대해서도 "변이 바이러스 특성상 전파력이 높기 때문에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면서 "델타 변이가 확진자 간 전파, 집단감염 사례 등에 미치는 영향은 더 높아질 것이고 델타 변이의 점유율이 높아져 우세화가 되는 것도 가속화될 것"이라고 평가.

정부는 이번 주 상황을 보면서 수도권의 4단계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단계 조정의 효과는 일주일에서 한 열흘 뒤부터 나타나므로 금주 유행 상황을 지켜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한다"며 "금주 상황을 면밀하게 관찰하면서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대해서는 정부, 지방자치단체, 전문가들과 함께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수도권에서 4단계 조처를 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별 효과가 없다. 당초 예정한 25일까지는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1천명 이하로 줄어드는 것도 어려울 것"이라면서 "제대로 된 '4단계 플러스 알파(α)' 조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거리두기도 중요하지만 현재 백신 수급이 원활치 않다는 일부 언론에 보도가 있었고, 정부는 문제없다고 하고, 국민은 누구의 말을 믿어야 할까요?  정부가 혹시 숨기는게 있다면 더 이상 숨겨서는 않되는 사항이고, 언론이 위기감을 조성하고 있다면 그 또한 사회적으로 엄청난 문제라고 봅니다.

 

명확하게 밝히고 정확하게 알려야하고, 그에 따른 대응 방안을 슬기롭게 정부가 수립해서 국민들이 따르게 해야하는 것이 현실이 아닐까 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