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기사

[신과한판] 조영남 '바람피운것 후회'

by 위시티 2022. 1. 17.
728x90
반응형

16일 첫 방송된 MBN '신과 한판'에서는 조영남이 출연해 각종 논란에 입을 열었다.

이날 조영남은 '최고의 복수'라는 키워드에 대해 답했다. 조영남은 전처 윤여정이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할 당시 "바람 피운 남자에 대한 최고의 복수였다"고 말해 대중의 뭇매를 맞았다.

도경완이 "이 이야기를 했을 때 큰 후폭풍이 몰려올 거란 생각은 안 하셨냐"고 묻자 조영남은 "전혀 안 했다. 얼마나 근사하냐. 미국식 조크다"라고 답해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에 김구라는 "윤여정 씨의 수상은 국가적인 큰 경사고 문화계의 자랑이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조영남은 "(초를 치려고) 얘기했겠냐. 조용히 '축하합니다' 하면 나답지가 않지 않나. 왜 나한테 기자가 전화했는지 알 거 아니냐. 바람 피운 남자에 대한 최고의 복수를 당한 느낌이 든다고 한 거다. 저도 쫓겨나서 화가로 성공했고 그 분은 애써서 스타가 된 거 아니냐. 둘 다 잘됐지 않나. 둘 다 헤어져서 잘 된 케이스가 전례 없는 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친구는 (절친) 이장희와 동기, 동창"이라며 "(윤여정이) 맨날 광고에 나오고 영화에 나오고 그러니까 같이 사는 느낌이라 편하게 느껴진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도경완이 "지금도 매일 같이 사는 느낌을 갖고 계시냐"고 묻자 조영남은 "그렇다. 맨날 TV에 나오지 않냐"고 답해 도경완을 놀라게 했다.

김구라가 윤여정의 반응을 물으며 "아예 얘기를 안 하신대죠?"라고 하자 조영남은 "(윤여정이 이장희에게) '조영남 얘기하면 너까지 안 만난다'고 했다더라"라며 "물어보니까 얘기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꽃다발을 보낸 이유에 대해서도 "이장희가 해보라고 했다. 이장희가 시켜서 보냈다"며 "무명으로 보냈다. 세 번을 무명으로 보내라더라. 근데 배달기사가 배달을 못 가겠다고 전화가 왔다. 그쪽에서 한 번만 더 오면 경찰에 신고한다고 했다더라"라고 설명했다.

조영남은 대중의 냉담한 반응에 대해 "이해한다. 이해하는데 굉장히 심했다. 그래서 전시도 취소돼서 못하게 됐었다. 그게 왜 파문을 일으켰는지 난 지금도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환생을 시켜드리면 이제 자제와 절제를 하면서 사실 생각이 있으시냐"는 김구라의 말에 조영남은 "지금 충분히 자제하고 절제하고 있다. 지금 다시 전화가 오면 '축하합니다'라고 하겠다"고 답했다.

조영남은 인생 중 가장 후회되는 일에 대해 "제일 후회되는 게 딱 한 가지 있다. 아이들을 두고 바람피워서 집 나온 거. 그거 외에는 후회되는 게 없다. 그때 왜 내가 애들 생각을 못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전했다.

이어 조영남은 "그냥 살다가 아버지나 어머니처럼 자연스럽게 자연사하면 다행이다"라고 환생 소감을 전했다.

 

이날 조영남은 그림 대작 논란에 대해 말했다. 조영남은 화가로서 화투를 소재로 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다 2016년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뒤 최근 무죄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조영남은 "조수가 '내가 그림을 그렸다'고 기자에게 말하면서 이 사건이 불거졌다. 작품 중 '극동에서 온 꽃'이란 논란의 작품이 있다. 조수가 미국 갈 비행기 노자가 필요하다고 했고, 그냥 돈을 주기보단 내가 그린 그림을 똑같이 그려오라고 했다. 지시대로 밑그림을 그려왔고, 최종 작업을 거쳐 완성 후 사인해서 팔았다"고 말했다.


이어 조영남은 "잘 나간 작가들 다 그렇게 조수를 쓴다, 물론 100% 다 하는 사람도 있다"며 "검찰의 주장은 70%가 조수가 그린 것이니 조영남 그림이 아니고 사기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 그림에 불만 있으면 환불해주겠다고, 무심코 던진 한마디로 인해 내 인생 거지 될 뻔 했다"는 조영남. 그는 금전 손해가 어느 정도냐는 물음에 "수억"이라며 "집만 남기고 홀랑 날아갔다.

 

집 이사 가면 난리 날 것 아니냐. 조영남 망했다고. 결국 집만두고 대출로 환불 감행헸다. 모든 빚을 청산할 시기가 다가왔고 최근 대출금 상환일이 나왔다"고 말했다.

사진=MBN 방송화면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