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기사

'유퀴즈' 김종기 이사장, 子학폭으로 극단적 선택,"친구 성시경과의 인연"

by 위시티 2022. 4. 7.
728x90
반응형

김종기 이사장과 성시경의 인연이 공개됐다.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그날’을 주제로한 저마다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아버지의 이름으로 학폭과 싸운 27년, 푸른나무재단 김종기 명예이사장이 출연했다.

 

이사장은 “27년 전에 제가 사랑하는 아들이 있었는데 아들이 16살이었던 고등학교 1학년때 학교 폭력으로 삶을 스스로 마감했다. 그 뒤로 이렇게 살면 뭐하나 싶어서 모든 직장을 그만두고 학교 폭력 예방 활동에 뛰어들게 됐다”라고 밝혀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이사장은 “아들의 죽음을 얘기한다는 것이 자랑도 아니고 가슴 아픈 일”이라면서 아파트에서 투신 후 살았으나 다시 아파트를 걸어 올라가 재투신 후 사망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그는 “아들의 죽음에 대해 부모의 심정은 이루 형언할 수가 없어요. 저는 평생 그 아들을 가슴에 대못을 박듯이 묻고 살게 된 계기가 됐죠”라고 이야기 했다. 유재석은 “감히 상상할 수도 없을 것 같습니다. 그 심정을”이라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김종기 이사장은 “사춘기 청소년들은 학폭이나 고민거리를 혼자만의 가슴속에 품고 가슴앓이를 한다. 도움을 청해야지 그대로 혼자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엄마 나 이런 일이 있어. 아빠 나 도와주세요 말을 해야 한다. 그게 어렵다면 저희 같은 전문 기관이 있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아들 대현군이 가수 성시경과 어린 시절 굉장히 친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종기이사장은 “성시경 군이 같은 반포에 살았고 아들 대현이하고 무척 친했어요. 시경이는 대현이가 죽은 후에도 우리 홍보대사로 역할도 해주고 명절 때도 모자를 푹 눈 밑으로 쓰고 와서 저와 소주 한잔하곤 한다”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어 홍보대사로 활동했던 성시경의 재단 20주년 행사 축사가 일부 공개돼 감동을 안겼다.

[재단 20주년 행사 성시경의 축사中]
벌써 20년이 지난 기억이지만 대현이는 똑똑하고 감성적이고 끼가 많고 운동하다가 다쳐도 멀쩡하고 그랬어요. 내가 사랑하고 가까운 사람을 떠나 보내는 일이 저와 친구들에게는 가장 처음 있는 일이었고 충격이 너무 컸어요. 하지만 제 친구 대현이로 인해 시작된 이 일들로 심각하고 마음 아픈 일이 훨씬 덜 일어났다고 믿기에 이번 재단의 20주년부터는 축하한다는 말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김종기는 재단과 직원들을 위해 갖고 있던 재산을 처분했고, 아내와 딸은 상속포기각서를 썼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김종기는 나중에 아들을 만나게 된다면 무슨 말을 하고 싶냐는 말에 “아빠가 회사 일만 알고 잘못했던 것을 사과하고 미안하다. 그렇지만 너 간 다음에 많은 아이들을 구했으니 이제 네가 날 보고 웃어줬으면 좋겠다”고 진심을 전했다.

한편 ‘유 퀴즈 온 더 블록’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의 자기들 마음대로 떠나는 사람 여행 프로그램이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