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기사

[사랑의콜센타] 미스터트롯 TOP6특집 "선물" 초심으로

728x90
반응형

 

23일 저녁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에서는 'TOP6의 선물' 특집으로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김희재,정동원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이번 특집은 초심을 되찾자는 의미에서 미스터트롯 경연 형식으로 진행되 방송전부터 기대감을 모았다. 이날 TOP6 역시 '기분이 이상하게 울컥한다'라는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경연에 앞서서 임영웅은 “오늘은 미스터트롯 초심의 느낌을 되살려서, 결승전에 임하는 긴장된 마음으로 선곡을 했다. 미스터트롯 결승전을 본다는 생각으로 무대를 봐 줄것을 시청자들에게 요청 ”하고 방송에 임하는 자세를 밝혔습니다. 

첫 번째 시작은  ‘흥 꾸러미 특집’으로 김희재가 나섰다. 김희재는 ‘미스터트롯’ 때처럼 경례를 하며 등장했고, 그는 “댄서하면 저 아닙니까?”라고 운을 떼면서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김희재는 ‘서울의 밤’을 선곡했다. 특히 밴드 연주로 애드리브를 선보이며 TOp6미스터군단의 극찬을 받았다 

 

두 번째 흥 꾸러미는 장민호가 펼쳤다. 김성주는 “얼굴이 가장 재밌는 남자. 조각상”이라며 장민호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당시 출연자 중에 최고령이었죠?”라고 물었다. 이에 장민호는 정색을하며  “최고령을 아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장민호는 동후의 ‘화려한 인생’을 선곡 무대를 소화해냈다. 특히 신나는 음악에 맞추어 댄스를 선보였는데 약간의 실수도 있어서 시청자들에게 깨소금 같은 재미도 전달해 주었다

 

영탁은 혁오의 ‘위잉위잉’ 을 선곡하며 “제가 하고 싶었던 얘기”라며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것 이라는 의지를 다졌다. 또한 곡선정을 위한 제작진과의 선곡회의 모습도 공개됐다.영탁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밴드다. 마치 제 얘기 같았다”고 말했다. 본격적인 영탁의 무대가 끝나고 붐은 “실크 셔츠가 오늘따라 매력적”이라고 무대보다 스타일에 대한 평을 했다. 

네 번째는 이찬원의 무대였다. 이찬원은 전매특허 춤을 선보이며 등장했고  “팬분들이 이 노래를 ‘사콜’에서 많이 불러달라고 하셨는데, 못 불렀었다라며  결승전에서 불렀던 ‘딱풀’을 부르겠다”고 말했다. 무대가 시작되고 고난도 동작에 주춤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지만 본 무대에서는 완벽한 ‘딱풀 댄스’를 선보여 극찬을 받았다. 


다음 무대는 임영웅의 무대였다. 임영웅은 ‘미스터트롯’때의 모습 그대로 재연했다. 그는 “찬원이가 얘기한 게 뭔지 알겠다. 이게 뭐라고 긴장되고 떨리는 줄 모르겠다.”고 말했다.  “춤을 잘 못춰서 흥나는 무대를 선보이지 못했다”고 말했다. 곧 임영웅은 무대를 누비며 ‘사랑의 트위스트’를 선보였다. 

다음으로는 정동원이 등장했다. 지금은  “‘미스터트롯’ 시작할때보다 키도 많이 컸고 나이도 더 많이 먹었기 때문에 성숙해진 모습으로 무대를 꾸밀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동원은 지코의 ‘너는 나 나는 너’를 선보였다. 그는 “아티스트로서 존경하는 지코 선배님”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서 그동안 ‘사콜’에서 꾸몄던 노래 중 본인이 선택한 베스트 곡, 또 멤버들이 뽑은 베스트곡으로 무대를 꾸며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사진]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728x90
반응형